Search

'.net framework 2.0'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7.19 .NET 스마트클라이언트 한계 극복 [2] (1)
  2. 2010.07.19 .NET 스마트클라이언트 한계 극복 [1] (1)

지난 회 차에 여러 가지 문제로 .NET 스마트클라이언트가 가진 문제점을 살펴 보았습니다. 그 중, 주된 이슈는 이미 로드된 어셈블리는 업데이트/갱신이 불가능하다는 것과, 메모리의 사용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한다는 문제입니다. 이러한 문제는 사내 정책적인 서버를 도입하여 해결 가능하지만, 대부분의 조직과 기업은 이러한 정책 서버를 도입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미 얘기 했다시피, 평소에도 .NET 에서 이러한 문제를 가지고 고민을 했었지만, 최근 이러한 문제가 이슈가 되었을 때 더 이상 필자 또한 방관할 수 없었습니다. 왜냐하면 "안된다!" 라는 것 자체가 .NET 의 많은 매리트를 배제한다는 의미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문제로 '목숨거는' 고객이라면 차라리 '지금은 곤란하다. 조금만 기다려달라' 라는 답이 훨씬 나아 보입니다. 물론 이런 문제가 가능하다는 전제 조건으로 말입니다.

   

문제 해결 방안

일단, 몇 날 몇 일을 고민하며 생각한 끝에 아래와 같은 아키텍처링을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최선의 방법도, 최적의 방법도 아니지만, 문제가 된다면 저에게 피드백을 주시기 바랍니다. 저 또한 짧은 지식으로 이러한 고민을 하게 되었으니 저도 많이 답답하네요^^;    

   

위의 아키텍처링은 논리적인 아키텍처입니다. 이 방법을 통해 이전 아티클을 통해 골치 아픈 .NET 어플리케이션의 메모리 릭(Memory Leak) 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어플리케이션과 AppDomain 의 분리

.NET 어플리케이션은 기본적으로 하나의 프로세스(Process) 를 차지하게 됩니다. 그것이 독립 프로세스든, IEHost.DLL 또는 IEExec.EXE 든 간에 말이죠. 이 독립 프로세스는 독립적인 하나의 어셈블리에서 관장하게 됩니다. 기본적인 이 부분의 컨셉은 어플리케이션의 재시작을 방지하기 위한 방법이기도 합니다.    

기존의 어플리케이션의 프로세스와 AppDomain 을 분리함으로써 최소한으로 AppDomain 이 안전하게 언로드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위해 AppDomain Manager 는 이것을 관장하는 최상위 Manager Layer 가 됩니다.

   

MVVM 으로 구현부와의 분리

MVVM(Model View ViewModel) 패턴의 가장 큰 특징은 View 와 ViewModel 을 분리한 것입니다. 이것을 분리함으로써 View 와 ViewModel 의 종속 관계를 완전히 해결하고, ViewModel 은 격리된 AppDomain 으로 제한함으로써 언제든지 AppDomain 이 언로드될 수 있게 합니다.    

이 부분을 구현하기 가장 이상적인 환경은 바로 WPF(Windows Presentation Foundation) 이 되겠네요.

   

Views 의 교체

MVVM 으로 구현부와의 분리를 통해 당연히 Views 는 언제든지 교체가 가능합니다. 서버/로컬에서 Views 가 교체된다면 ViewModels 을 언로드하고 새로운 Isolated AppDomain 을 생성하여 View 와 ViewModel 간에 연결하는 방법입니다.    

특히 이 통신 구간은 View 와 ViewModel 간의 Interface Contract 를 통해 크리티컬한 자원의 관리를 최소화하는 것에 있습니다. 이로써 이미 로드된 사용자 화면과 어셈블리라도 서버/로컬의 갱신이 있다면 언제든지 갈아치울 수 있는 구간입니다. 이 부분이 앞서 얘기한 .NET 스마트클라이언트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핵심 구간입니다.

   

업데이트 기능을 재작성

이 아키텍처링의 가장 큰 문제지만, .NET 스마트클라이언트의 NTD(No Touch Deployment) 기능을 그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NET 의 NTD 는 이미 실행되는 AppDomain 에 어셈블리를 로드하기 때문에 .NET 의 NTD 를 그대로 사용한다면 이 아키텍처링을 적용할 수 없습니다.

NTD 기능 뿐만 아니라, ClickOnce 의 자동 버전 감지 기능도 사용할 수 없습니다. ClickOnce 는 주기적으로 서버의 Application Manifest 를 확인하는 과정으로 새로운 버전을 감지하고 업데이트하는데, 이 기능을 그대로 사용한다면 위의 아키텍처링은 사실상 무의미하고, 결국 메모리 사용 증가는 해결할 수 없기도 합니다.

   

제한 사항

하지만 필자가 제안한 .NET 스마트클라이언트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은 제한적인 방법으로 수행이 가능합니다. 물론 모든 경우라도 제안이 가능한 방법이라면 좋겠지만, .NET 의 기본 아키텍처가 해결하지 못한 이상, 필자 또한 제한적인 방법으로 .NET 스마트클라이언트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그 제한적인 방법의 한계는 아래와 같습니다.

  • 개발 표준을 완벽하게 MVVM 기반으로 개발되어야 한다.
  • MVVM 패턴으로 완벽하게 분리가 되어야 한다.
    • WPF 를 사용할 경우 MVVM 패턴으로만 작성되어야 한다.
    • 윈도우 폼(Windows Forms) 또는 ActiveX 컨트롤 일 경우, MVVM 로 작성할 수 없다.
    • 이 경우, View와 ViewModels 를 분리하도록 별도 프레임워크 개발이 필요하다.
  • Marshaling 을 통한 통신
    • Marshaling 은 AppDomain 간의 원격 통신을 해야 한다.
    • 원격 통신으로 인한 성능 저하
  • WPF 개발
    • Binding Expression 을 확장한 Binding Marshaling Expression(단지, 예임) 으로 바인딩을 해야 한다.
    • 원격 바인딩으로 성능 저하 예상

   

결론

필자는 .NET 어플리케이션이 업데이트될 경우 왜 반드시 최적의 방법이 어플리케이션 쉘을 재시작하느냐에 시작한 고민으로부터 시작됩니다. .NET 아키텍처를 이해못하는 것은 아니지만, 고객은 언제나 더 향상된 방법을 제안합니다. 그리고 필자는 그런 고민을 극복하고자 제안한 방법입니다.

물론 위의 아키텍처링을 효율적인 면과 성능적인 면을 더 자세히 테스트해 보아야 하겠지만, 분명한 것은 끊임없이 고객의 요청은 진화하지 퇴화하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예전에 필자는 위와 같은 문제를 문의할 때, ".NET 에서는 안된다" 라고 답했습니다. 맞아요. 안됩니다. 하지만 문득, '안되면 되게 해야지!'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짧은 소견이지만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언제든지 피드백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개요

.NET 에서 윈도우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본 독자라면 한번 쯤은 .NET 스마트클라이언트라는 용어를 많이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스마트클라이언트는 배포(Deployment), 플랫폼 독립 모델을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클라이언트를 지원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예전에 필자가 UX 라는 주제로 쓴 포스트 중 "당신이 생각하는 UX 란?" 에서도 언급하였듯이, .NET 스마트클라이언트는 X-Internet 이라는 트랜드로 기술적인 부분을 초점으로 마케팅한 용어로 발전하였습니다. 이와 반대로 RIA(Rich Internet Application) 는 UX(User eXperience) 초점에서 마케팅한 용어라고 보셔도 좋습니다.

   

사전 지식

하지만 .NET 스마트클라이언트는 사실상 매번 나오는 이슈가 있습니다. 아니, 이것은 .NET 스마트클라이언트의 문제라기 보다는 .NET 자체의 아키텍처와 관련된 문제이기도 합니다.

결혼부터 말하자면, .NET 어플리케이션은 로드된 어셈블리(Loaded Assemblies) 는 언로드(Unload) 가 되지 않습니다. 간단하게 아래와 같이 .NET 어플리케이션의 모델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NET 어플리케이션은 하나의 AppDomain(Application Domain) 을 갖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AppDomain 은 어플리케이션 간의 CAS(Code Access Security) 라는 임계 영역에 존재하게 됩니다. 말 그대로 CAS(Code Access Security) 이 CAS는 어플리케이션간의 엑세스를 제한함으로써 신뢰할 수 없는 코드나 어플리케이션은 사용자의 컴퓨터에서 실행할 수 없도록 한 보안 모델입니다.    

즉, 이메일이나 인터넷, 사용자 그룹 및 권한 등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어플리케이션을 실행했을 때, 악의적인 목적으로 사용자의 로컬 자원을 엑세스할 수 없도록 제한하는 모델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이 코드 보안 모델은 .NET 의 어떤 어플리케이션이든 모두 이 보안 정책 안에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ASP.NET 도 마찬가지로 아래와 같이 AppDomain 의 임계 영역 안에서 어플리케이션이 동작하게 됩니다. AppDomain 이 하나의 웹 어플리케이션을 동작하게 하고, HttpRuntime 에 의해 HttpContext 가 관리됩니다. 그리고 각각의 요청에 의해 HttpContext 는 별도의 스레드(Thread) 로 사용자의 요청을 응답하게 되는 구조라고 보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아래와 같은 코드 보안을 위한 선언적인 방법을 이용하여 악의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코드 쓰기, 수정 등을 할 수 없도록 합니다. 어셈블리, 클래스, 구조체, 생성자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사용자가 이 보안 수준을 변경할 수 도 있지요.

문제 1

여태까지 이것을 말하기 위해 설명을 한 것입니다. 바로 .NET 어플리케이션은 어셈블리를 로드할 수 는 있지만, 언로드할 수 는 없습니다.

그러니까 더 자세하게 얘기하면, 아무리 가비지 컬렉션(Garbage Collection) 을 호출하고 CLR Runtime(Common Language Runtime) 이 이것을 대신 수행해 준다고 해도, 로드된 어셈블리 자체는 이 대상에서 예외라는 것입니다. 결론은 .NET 어플리케이션을 오래 쓰면 쓸 수록 메모리 사용이 증가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플러그인 모델(Plugin Model) 기반의 어플리케이션도 확장 기능이 많아지면 많아질 수록 메모리 점유율이 높아지고, 특히 엔터프라이즈 기업용 어플리케이션은 반드시 피해갈 수 없는 문제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플러그인 모델과 엔터프라이즈 어플리케이션의 중간 영역이라고 생각되는 Visual Studio 를 한 1주일 정도 닫지 않고 써보셨나요? 쓰지 못할 정도는 아니지만, 괜히 버벅되고 느려지는 현상이 나타나게 된답니다.^^; 이런 현상은 Visual Studio 뿐만이 아니라 .NET 으로 작성된 모든 어플리케이션은 모두 영향을 받게 됩니다.

   

그 이유는, .NET 은 로드된 AppDomain 의 어셈블리를 언로드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해 주지 않습니다. AppDomain 이 참조하는 관계는 기본적으로 로컬 자원의 어셈블리를 참조하겠지만, 코드 베이스(Code Base-코드의 출처) 가 인트라넷이나 인터넷이라면 그 코드 베이스로부터 어셈블리를 다운로드 하게 됩니다.    

문제 2

결론부터 말하면, .NET 어플리케이션은 참조 또는 다운로드한 어셈블리는 다운로드 캐시(Download Cache) 에 보관하게 됩니다. 어셈블리를 참조 또는 다운로드하는 판정 조건은 어셈블리의 버전, 토큰 등 복잡한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제대로 된 정책을 갖고 있지 않는다면, 이미 다운로드된 어셈블리는 다운로드 캐시로부터 어셈블리를 재사용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운로드된 어셈블리는 File Lock(파일 잠김)이 발생하므로, 동일한 파일 이름의 어셈블리를 다운로드 받는 것은 불가능 합니다. 하지만 해결책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Assembly.Load 시리즈의 메서드에는 byte[] 로 읽을 수 있는 오버로드된 메서드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즉, 아래와 같이 File Lock 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셈블리는 로드할 수 있으나, 기존의 로드된 어셈블리를 갈아치우지는 못합니다.

 

결국,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을 오래 사용하면 할수록 메모리의 점유율을 증가할 수 있게 될 가능성이 큽니다. 특히 엔터프라이즈 기업용 어플리케이션은 단위 업무별로 적절한 파일 크기, 업무간의 연간 관계 등을 고려하여 어셈블리를 모듈화하는데, 사실상 메모리 사용률 증가의 문제는 여전히 해결할 수 없는 문제입니다. 그 이유는, 앞서 말했듯이 어셈블리를 언로드할 수 있는 방법은 AppDomain 을 언로드하는 것이고, AppDomain 을 언로드하면 메인 어플리케이션을 재시작해야 된다는 문제입니다.

   

문제 3

이 섹션은 문제 2와 연관된 정책적인 문제입니다. 다운로드된 어셈블리는 다시 다운로드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선행적으로 몇 가지 정책적인 강제가 필요할 수 밖에 없습니다.

  • 어플리케이션 쉘(Shell)
    • 어플리케이션 쉘이 업데이트되면 어플리케이션을 재시작 해야 한다.
  • 어플리케이션 실행 중 단위 어셈블리
    • 단위 어셈블리가 한 번 다운로드되면 서버/로컬의 어셈블리가 갱신되도 다운로드 받지 못한다.
    • 단위 어셈블리가 다운로드 되고 서버/로컬 어셈블리가 갱신되어도 알림 받을 수 없다.
    • 이럴 경우, 어플리케이션 쉘을 서버에서 갱신하여 업데이트 알림을 받을 수 있고, 어플리케이션을 재시작 해야한다.

즉, 어떠한 경우라도 갱신된 어플리케이션을 적용하기 위해서는 메인 어플리케이션 쉘을 재시작해야 한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습니다.

   

문제 4

더욱 문제인 것은 .NET Framework 4.0 기반의 일부 스마트클라이언트는 이 문제와 상관없이 불가능합니다. 그 이유는 이미 닷넷엑스퍼트의 안재우 수석님의 블로그 중 "[.NET 4.0] IE Embedded WinForm(Smart Client) 지원 중단" 를 참고하세요.

이유의 요지는, IEHost.DLL 과 IEExec.EXE 파일이 .NET Framework 2.0 으로 강력한 이름의 서명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즉, IEHost.DLL 과 IEExec.EXE 를 통하는 .NET 스마트클라이언트의 경우 GAC(Global Assembly Cache) 를 통해 활성화가 되는데, .NET Framework 4.0 의 스마트클라이언트 어플리케이션은 어셈블리 리디렉트(Assembly Redirect)를 통하지 않고서는 이것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법이 없습니다. 어셈블리 리디렉트를 통한다고 하더라도 Dependency Assemblies 는 .NET Framework 2.0 을 바라보기 때문에 .NET Framework 4.0 의 기능을 사용한다면 절대 불가능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NET 어셈블리의 바이트 코드 조작을 통해서 가능하긴 합니다.

  • IEHost.DLL, IEExec.exe 의 바이트 코드를 수정하여 강력한 서명을 지운다
  • IEHost.DLL, IEExec.exe 의 바이트 코드를 수정하여 .NET 4.0 으로 저장한다
  • GAC(Global Assembly Cache) 에서 IEHost.DLL 과 IEExec.EXE 를 제거한다.

어셈블리의 바이트 코드 조작은 Mono 프레임워크를 통해서 아주 쉽게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IEHost.DLL 과 IEExec.EXE 를 사용하는 모든 사용자 클라이언트를 해킹하는 무자비한 방법입니다. 하지만 된다는 것만으로도 만족한다면 이 방법이 최선의 방법이 될 것 같네요.

   

.NET 스마트클라이언트의 고찰

.NET 스마트클라이언트는 .NET 엔터프라이즈 어플리케이션에 많은 기여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NET 스마트클라이언트를 사용하는 기업 또는 인트라넷 환경은 매우 많기도 합니다.    

필자 또한 얼마 전에 이러한 고민으로 Microsoft 의 의뢰를 받은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아주 많이 고민했습니다.    

왜냐하면 자바의 클래스 로드(Class Loader) 는 .NET 의 스마트클라이언트와 유사한 점이 굉장히 많습니다. 하지만 다른 점이 하나 있다면, 자바의 클래스 로더는 GC(Garbage Collection) 의 대상이 된다는 것이죠. 다시 말하면, 어플리케이션의 재시작 없이 마음만 먹으면 메모리 사용률이 증가하지 않도록 아키텍처링이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필자가 결론적으로, .NET 의 AppDomain 과 자바의 클래스 로더는 각기 특색은 있지만, 어느 것이 정답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고객이 어플리케이션의 재시작 없이 어플리케이션 업데이트/갱신이 가능해야 한다는 전제 조건이라면 자바의 클래스 로더가 장점이긴 합니다.    

하지만, 필자는 이 문제로 몇 일 동안 고민했습니다. 왜냐하면 세상에는 불가능한 것이 없다라는 것이 필자의 신념이기도 하며, 어떤 문제든 최선의 방법이라는 것이 존재한다고 믿습니다. 그리고 결국 "빙고" 를 찾았습니다. ^^

다음 회 차에서는 .NET 스마트클라이언트의 이러한 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