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Dispatch'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2.11 [JumpToDX11-11] DirectCompute 를 위한 한걸음!


앞선 시간을 통해서 GPGPU 를 위해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플랫폼이
DirectCompute 라는 것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앞으로 DirectX11 을 지원하는 모든 그래픽카드들은 이 DirectCompute 를 지원할 것입니다.
그 이외에도 일부 DirectX10 을 지원하는 그래픽카드들도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GPGPU 를 위해서 가장 기본적이고 핵심이 되는 기능은 무엇일까요?
저는 GPU 에서 처리된 메모리를 CPU 쪽의 메모리로 보내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이는 개인 의견입니다.^^ )
즉, 그래픽카드에 있는 메모리를 메인메모리로 보내는 작업입니다.
DirectX9 세대까지는 이 작업이 불가능 했습니다.
예를 들면, 그래픽스 파이프라인 중간에 처리된 결과를 다시 가공할 수 있는 방법은
VertexShader 나 PixelShader 같은 쉐이더 스테이지 정도 뿐이였습니다.

하지만 DirectX10 부터는 이들에 대한 중간 결과를 메인메모리로 보내는 기능이 추가되어지면서,
GPGPU 의 시작을 알렸다고 생각합니다.
이 단순한 Copy 작업이 앞으로도 얼마나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지는 기대가 상당합니다.



< DirectCompute 를 위한 ComputeShader >

DirectCompute 를 위해서 개발자가 할 일은 ComputeShader 를 작성하는 일입니다.
ComputeShader 는 HLSL 이라는 기존 DirectX 의 쉐이더 문법 구조로 작성을 합니다.




HLSL 코드는 DirectX 쉐이더 컴파일러인 FXC 나 API 를 통해서 컴파일 됩니다.
HLSL 은 결국 최적화된 IL 코드를 생성하게 되고,
이 IL 코드를 기반으로 런타임에 각각의 하드웨어에 최적화된 명령어들로 변환
되어져서 실행됩니다.


< GPGPU 에게 실행이란? >

GPGPU 를 활용해서 실행한다는 것은 하드웨어 내부적으로 어떻게 동작하도록 할까요?
앞선 시간에 GPU 는 병렬 처리에 최적화된 많은 SIMD 형태로 구성되어져 있다고 언급했었습니다.
결국 이들은 스레드들의 그룹으로써 실행합니다.
스레드들을 얼마나 많이 생성할 것인지를 개발자가 정해주면, 그에 맞게 연산을 수행합니다.

API 에서는 이들을 큰 그룹으로 나누어 줍니다.
큰 그룹으로 나누어 주는 API 는 ID3D11DeviceContext::Dispatch() 입니다.

ipImmediateContextPtr->Dispatch( 3, 2, 1 );

이렇게 큰 블럭 단위로 나누고 난 후에
ComputeShader HLSL 에서는 이들을 세부적인 스레들로 분할하는 문법을 지정합니다.

[numthreads(4, 4, 1)]
void MainCS( ... )
{
        ....
}




결과적으로 위의 그림처럼 스레드들이 생성되어서 병렬적으로 실행이 됩니다.
위에 나열된 숫자들은 스레드 ID 로써의 역활을 합니다.
즉, 어떤 스레드의 ID 가 MainCS 함수에 파라메터로 넘오오면,
그 ID 를 통해서 해당 버퍼에 값을 작성하게 됩니다.

아래에 간단한 예가 있습니다. 

[numthreads( 256,1,1) ]

void VectorAdd( uint3 id: SV_DispatchThreadID )
{

  gBufOut[id] = gBuf1[id] + gBuf2[id];

}


아무리 스레드들이 복잡하게 동작하더라도, 위와 같이 ID 를 통해서 제어한다면
그 어떤 작업도 문제없이 할 수 있습니다.

일단 먼저 어떻게 DirectCompute 가 실행되어지는지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실행까지 가기 위해서는 일련의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이들에 대해서는 앞으로 차근차근 살펴보겠습니다.



참고 자료
http://microsoftpdc.com/Sessions/P09-16
본 내용은 위의 PDC 를 참고해서 만들었습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