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MFC 카테고리의 꽃집총각 입니다.
오늘은 Technical Article에 앞서서 멀티터치에 대한 개념적인 글을 하나 준비해 보았습니다.

출처 : http://farm3.static.flickr.com/2152/2547399057_f91154cb87_o.jpg

이미지 출처 : http://farm3.static.flickr.com/2152/2547399057_f91154cb87_o.jpg

이제는 ‘멀티터치’라는 기술은 신기술이라고 부르기도 어색할 만큼 많이 일반화 되었습니다.
애플의 아이폰은 멀티터치의 대중화에 아주 본격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손바닥에 올려놓은 아이폰에서 사진을 멀티 터치로 zoom하고 slidng 합니다.

멀티터치 기술에서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효과를 아래의 두 가지로 정리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1. 이전에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인터페이스 구현
  2. 컴퓨팅 능력이 부족한 저연령/고연령 세대들의 학습 문턱 제거.

멀티터치는 좀 더 본능적이고, 직관적인 컴퓨팅을 가능하게 합니다. 굳이 하드웨어나 소프트웨어의 학습과정 없이, 매뉴얼도 없이 생각대로 조작하는 것을 가능하게 해주는 새로운 개념의 인터페이스 입니다.

멀티터치 기술의 상용화는 이제 겨우 걸음마 단계라고 볼 수 있습니다.
아직 우리가 상상하지 못한 놀라운 제스처들이 우리의 스크린에서 가능해 질 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멀티터치라는 기술을 처음 접했던 것은 2006년 제프한 박사의 TED 강연을 통해서 였습니다. 저는 그가 말하는 내용 중, ‘멀티 터치는 사람이 기계와 만나는 진정한 방법이다’ 라는 말이 꽤나 인상적이군요. 강연에서 제프한 박사는 앞으로 멀티터치를 활용한 보다 다양한 분야의 응용이 이루어 질 것이고, 인터페이스의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메세지를 던지고 있습니다.

(한글 자막을 켜고 보세요)http://www.ted.com/talks/lang/eng/jeff_han_demos_his_breakthrough_touchscreen.html

애플은 이런 멀티터치 기술을 아주 발 빠르게 자사의 product에 적용해 나가고 있습니다. 아이팟 터치와 아이폰, 매직마우스 등에서 멀티터치 제스처를 인식하고 있고, 얼마 전에 새롭게 발표된 맥북에서도 터치패드가 멀티터치를 인식하도록 개선되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OS인 윈도우 7 역시도 멀티터치 인식 기능이 구현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생각 외로 많은 분들이 윈도우 7의 멀티터치 인식에 대해 잘 모르고 계시더군요. 아마도 애플의 제품군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함께 공급되어 바로 멀티터치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것과는 달리, 윈도우 7은 멀티터치 인식 하드웨어가 없으면 직접 체험해 볼 수 없기 때문에 비교적 알려지지 않게 된 것이라고 추측해 봅니다.

저는 얼마 전 3월 9일에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주최한 Windows 7 Technical Briefing 이라는 기술 세미나에서 ‘Win32 API를 이용해 멀티터치 프로그래밍하기’라는 주제로 세션을 맡아 발표한 적이 있습니다. 그 때를 계기로 윈도우 7에서 동작하는 멀티터치 프로그램의 개발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발표에 앞서 ① 윈도우 7을 터치로 조작해 보신 분이 있느냐는 질문과 ② 윈도우 7이 멀티터치를 인식한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느냐는 두 가지 질문을 드려보았는데, 개발자 분들을 대상으로 하는 기술 세션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생각 외로 많은 분들이 처음 듣는다는 반응을 보이셔서 의외라고 생각했습니다.

아래의 동영상은 PDC 2008에서 윈도우 7의 멀티터치 인식 기능을 시연하는 장면입니다.

보시다시피 이미 2년 전인 PDC 2008에서 윈도우 7의 멀티터치 기능은 대중들에게 활짝 공개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새로운 기능이라고 부르기도 어색할 만한’, 새기능 아닌 새기능 – 윈도우 7 터치 인식 인터페이스 입니다.

앞서 잠깐 말씀 드렸던 것과 같이 윈도우 7 멀티터치의 가장 큰 장애요소는 ‘멀티터치 인식 하드웨어’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미 컴퓨터 시장에는 올인원 PC, 타블렛 PC, 터치 인식 노트북 등 다양한 멀티터치 인식 장치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유명한 d모 가격비교 사이트의 스샷을 올려드리고 싶지만, 특정 브랜드명이 다수 노출되어 그럴 수가 없네요 ^^;… 직접 한 번 검색해 보시기 바랍니다. 분명하게 말씀 드릴 수 있는 것은 향후 적지 않은 시간 동안 ‘멀티터치’ 분야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막론하고 컴퓨터 산업의 커다란 이슈가 될 것이라는 점 입니다. 아니, 이미 멀티터치는 커다란 이슈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팀블로그나 여러가지 활동을 통해서, 윈도우 7의 멀티터치 기능을 소개하는 기회를 가지려고 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무궁한 가능성을 가진 멀티터치를 Visual Studio 2010을 통해 Windows 7의 응용프로그램에 적용하는 방법을 시리즈로 연재하고자 합니다. WPF와 같은 Managed 언어로도 구현 가능하지만 제가 진행할 시리즈들은 MFC와 Win32를 이용한 터치 프로그래밍 방법이 주요 내용이 될 것입니다.

그럼 앞으로 연재할 멀티터치 구현 포스팅에 많은 관심 부탁 드리면서
다음 포스팅에서 뵙도록 하겠습니다.

모두 오늘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