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8) - 은총알과 엄친아.

F# 2009.05.10 20:56 Posted by 뎡바1
-넌 제목이 왜 맨날 이 모냥이냐.

은총알과 엄친아. 과연 전 무슨생각으로 제목을 맨날 이렇게 짓는 걸까요? 개인적으로 포스트에서 이야기 하고자 하는걸 비유적으로 설명하는걸 좋아합니다. 그래서 일까요? 늘 글을 쓰기 전에 이야기 하고자 하는 내용을 심사숙고합니다. 그렇게 해서 나오는게 고작 요정도 인거죠.

은총알. 은초딩도 아니고 이건 뭘까요? 들어보신분들도 많으시겠지만, 소프트웨어 공학에서 이야기하는 모든 문제가 이거하나면 해결된다고 하는 그런 어떤 경우에도 쓸 수 있는 만능의 해결책? 그정도 느낌을 생각하시면 될거 같습니다. 즉, 많은 사람들을 파닥파닥 낚이게 만드는 주범이지요. 엄친아도 못하는게 없는 만능의 엄마친구아들을 뜻하죠. 적어도 프로그래밍 세계에선 은총알이나 엄친아 같은 프로그래밍언어는 없는거 같습니다. 아무리 C#이 발전했다 한들, 하자면 할 수 있지만 어색한 부분이 있다는 거죠. 그럼 오늘은 거기에 대해서 좀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 이거슨 F# 코드!

아래 코드는 Expert F#에 나오는 코드입니다.

open System.Collections.Generic

let devideIntoEquivalenceClasses keyf seq =
    let dict = new Dictionary<'key, ResizeArray<'a>>()
    
    seq |> Seq.iter(fun v ->
        let key = keyf v
        let ok, prev = dict.TryGetValue(key)
        if ok then prev.Add(v)
        else 
            let prev = new ResizeArray<'a>()
            dict.[key] <- prev
            prev.Add(v))
            
    dict |> Seq.map(fun group -> group.Key, Seq.readonly group.Value)

즉, 어떤 데이터의 집합과 그 데이터에 대해 수행할 함수를 받아서 각각의 데이터에 대해 그 함수를 수행합니다. 그리고 같은 결과 끼리 집합을 만들어서, 결과값과 결과값이 같은 데이터들의 집합을 Dictionary로 만들어서 리턴해주는 프로그램이죠. 즉, 함수형언어의 장점이 잘 드러나는 데이터처리부분의 예제입니다. 실행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 devideIntoEquivalenceClasses (fun x -> x % 3) [1..10];;
val it : seq<int * seq<int>>
= seq [(1, seq [1; 4; 7; 10]); (2, seq [2; 5; 8]); (0, seq [3; 6; 9])]

숫자를 3으로 나눈나머지를 구하는 함수와, 1부터 10까지의 숫자를 넘겨주면, 이렇게 나머지값이 같은 숫자별로 그룹을 지어서 리턴해줍니다. 여기서 Dictionary는 닷넷의 클래스를 그대로 사용한 거구요, ResizeArray는 닷넷에서의 System.Collections.Generic.List<T>의 줄임말입입니다. 이름그대로 mutable한, 사이즈를 조절가능한 Array라는 거죠. 

코드를 보면, 전체데이터를 포함할 dict라는 Dictionary를 선언하구요, 입력으로 들어온 seq의 각요소에 대해서 사용자가 넘겨준 함수(keyf)를 수행합니다. 그리고 그 결과값이 이미 존재하는지 확인해서 존재한다면, 그 결과값을 key로 하는 ResizeArray에 숫자값을 추가하고 존재하지 않는다면, 새로운 ResizeArray를 만들어서 숫자를 추가하고, 그 ResizeArray를 dict에 추가해주는 방식입니다.

그리곤 마지막으로 key에 해당하는 ResizeArray를 읽기전용인 시퀀스로 만들어서 리턴해주고 있습니다. 이 예제는 어떤 함수에서 내부적으로는 side-effect를 가진 자료구조를 쓰더라도 그 side-effect를 오직 내부에서만 나타나게 격리한다면, 그 함수는 pure하고 functional한 함수라는 이야기를 하면서 나온 예제입니다. 그래서 마지막에 읽기전용 시퀀스로 리턴을 해주고 있는거지요. 


- 이거슨 C#코드!

이 코드를 C# 3.0버전으로 그대로 옮겨 보겠습니다. 

class Program
    {
        public Dictionary<T2, List<T1>> DivideIntoEquivalenceClasses<T1, T2>>(Func<T1,T2> func, List<T1> list)
        {
            Dictionary<T2, List<T1>> dict = new Dictionary<T2, List<T1>>();

            list.ForEach(l => {
                T2 key = func(l);
                if (dict.ContainsKey(key))
                {
                    dict[key].Add(l);
                }
                else
                {
                    List<T1> prev = new List<T1>();
                    dict[key] = prev;
                    prev.Add(l);
                }
            });

            return dict;
        }

        static void Main(string[] args)
        {
            Program program = new Program();

            var dict = program.DivideIntoEquivalenceClasses((x => x % 3), new List<INT> { 1, 2, 3, 4, 5, 6, 7, 8, 9, 10 });

            var resultSet = dict.Select(item => new { item.Key, item.Value });

            foreach (var result in resultSet)
            {                
                Console.Write("{0},", result.Key);
                result.Value.ForEach(item => Console.Write(" {0} ", item));
                Console.WriteLine();
            }
        }
    }

실행결과는 아래과 같구요.



역시 func<>를 이용한 higher-order와 LINQ덕분에 코드의 길이자체가 별로 차이가 없고, 오히려 C#의 문법에 익숙해서 그런지 더 깔끔해 보이는 부분도 있네요. 다만, 눈에 상당히 거슬리는게 있다면, T1,T2를 비롯한 파라미터타입과 리턴타입등을 명시한 부분이 상당히 거슬리는군요. 사실 짜면서도 아직 익숙하지 않아서 일까 좀 헷갈렸습니다. F#에서는 Type inference가 제대로 적용되어서 파라미터에도 타입을 명시할 필요가 없죠. 물론 C#에서도 변수수준에서는 var타입을 이용해서 Type inference를 지원하지만, 파라미터와 리턴타입에 대해서는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쫌 복잡해질 수 있습니다. 함수형 프로그래밍을 C#에서 하느라 복잡해지는 모냥은 여기에서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_@.

 
아래구절은 Expert F#에서 인용한 구절인데요, 제가 설명하려는 바를 아주 잘 요약해주시고 있습니다.

 A key feature of F# is the automatic generalization of code. The combination of automatic
generalization and type inference makes many programs simpler, more succinct, and more

general. It also greatly enhances code reuse. Languages without automatic generalization force programmers to compute and explicitly write down the most general type of their functions, and often this is so tedious that programmers do not take the time to abstract common patterns of data manipulation and control.

F#의 핵심기능중의 하나가 바로 코드를 자동으로 일반화시켜주는 것이다. 자동일반화와 타입유추를 조합하게 되면 많은 프로그램을 간단하고, 좀더 명확하게 그리고 좀 더 일반화시켜서 작성할 수 있다. 당연히 코드 재사용도 아주 편리해 진다. 자동일반화를 지원하지 않는 언어는 프로그래머가 명시적으로 일반적인 타입을 계산해서 명시해야 만 한다. 그리고 이런 것들은 데이터처리와 그 처리의 흐름을 공통적인 부분을 묶어서 추상화하는 작업을 매우 손이 많이가고 짜증나는 작업으로 만든다.



- 그래서~?

즉, LINQ를 통해 C#에서의 데이터처리와 흐름의 추상화가 가능해졌으며, 그 덕에 C#으로도 부분적으로 함수형언어와 버금가는 생산성을 내는일이 가능해졌습니다. 하지만, 명령형 언어의 한계점이 이런부분일까요? 일반화를 하기 위해서 무척이나 까다롭게 인자들의 타입을 잘 명시해줘야 하는거죠. 물론, 저렇게 하는게 옳은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저런부분을 굳이 C#을 이용해서 구현하려고 애쓰기 보다는 F#을 이용해서 조합하는게 더 옳지 않나 싶습니다. 사실 F#을 닷넷에 편입시키려는 의도도 그런부분을 가장 기대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 참고자료

1. Expert F#, Don Syme, Adam Granicz, Antonio Cisternino, APRESS
2. http://weblogs.asp.net/podwysocki/archive/2009/04/26/functional-c-forward-functional-composition.aspx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