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Displacement mapping'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4.11 [JumpToDX11-21] DirectX11의 테셀레이션 ( Domain Shader 의 역할편 )


이제 테셀레이션 작업의 마지막 단계입니다.
테셀레이터를 통한 결과와 Hull Shader 단계에서의 결과인 패치 데이터가
Domain Shader 의 입력으로 전달
이 되게 됩니다.

Domain Shader 에서는
우리가 DX9 세대에서 주로 수행했던 Vertex 변환 작업을 수행하게 됩니다.
즉, 실제적으로 Projection 변환까지 Domain Shader 단계에서 이루어지게 됩니다.


테셀레이션 작업만으로는 폴리곤의 퀄리티를 향상시키는데에 효과적이지 못합니다.
그래서 실제적으로 높이 정보를 포함하고 있는 텍스쳐를 사용하게 되는데,
이 텍스쳐를 사용하는 것을 'Displacement mapping' 이라고 합니다.

아래의 그림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첫번째 모델은 로우 폴리곤으로 제작된 것입니다.
두번째가 바로 테셀레이션 작업이 종료된 폴리곤 모델입니다.
( 아주 미끄러운 캐러멜 같은 느낌이지요? ^^ )

세번째는 테셀레이션 작업을 마치고, Displacement mapping 까지 마친 모델입니다.
Displacement mapping 의 특징은 실제 Vertex 데이터를 조작하는 것에 있습니다.
위의 작업을 단순하게 표현해 보면 아래의 그림과 같습니다.



수년 전부터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Bump mapping 기법은 우리의 눈을 속이기 위한 방법이라면,
Displacement mapping 은 눈속임이 아니라, 실제로 데이터를 조작하는 텍스쳐 기법입니다.
아래의 그림은 이들에 대한 차이점을 질감적으로 잘 표현해 주고 있습니다. ^^
Bump mapping의 경우에는 실제로 평면이지만,
텍스쳐링 효과를 이용해서 우리에게 질감의 느낌을 전달해 주고 있습니다.
반면에 Displacement mapping은 실제 Vertex 데이터를 조작해서 질감의 느낌을 전달합니다.



Displacement mapping 의 설명에 제가 열을 올리는 이유는
바로 이 작업 Domain Shader 단계에서 계산되어서 적용되기 때문입니다.
앞서 설명했듯이, Displacement mapping 은 실제 Vertex 를 조작하는 기법이기 때문에
최종 Vertex 를 생성하는 Domain Shader 에서 적용되는 것이 당연한 일입니다.^^
이 작업 자체가 어려운 일은 당연히 아닙니다.
하지만, Displacement mapping을 고려하게 됨으로써,
Vertex 변환 단계가 조금 복잡해 진 것은 사실입니다.
텍스쳐링의 단계를 수행하고, 그 텍셀의 수치만큼 실제 Vetex를 조정해 주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거기다, 쉐이더 단계에서 LOD 레벨을 고려해야하기 때문에
쉐이더의 Texture 멤버함수로 SampleLevel() 를 이용하는 상황이 생기기도 할 것입니다.
또 하나의 더 큰 효과를 위한 하나의 방법이 늘었다고 생각하시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신고